투자자문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A - A

부산시는 25 일 오후 2 시 부산국제금융센터 63 층 ‘D-Space BIFC’ 에서 BMI Group, 요즈마그룹 코리아 , 한국씨티은행 등 외국계 금융기관 3 개 사의 통합 개소식을 연다고 밝혔다 .

오늘 개소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 , 김지완 투자자문 투자자문 BNK 금융지주 회장 , 한국예탁결제원 이명호 사장을 비롯하여 우제좡 홍콩 입법회 의원 , 외국계 금융기관 대표 등이 참석한다 .

이번에 외국계 금융기관이 입주하는 부산국제금융센터 63 층 ‘D-Space BIFC’ 는 지난 2020 년 10 월 한국예탁결제원에서 63 층 일부 공간 (521.369 ㎡ ) 을 부산시에 무상으로 제공했고 , 시는 2021 년 6 월에 양질의 업무 공간으로 꾸며 글로벌 금융 클러스터 발판으로 삼고 있다 .

‘BMI Group’ 은 홍콩계 기업으로 증권 , 자산관리 , 펀드 , 컨설팅을 주요 업무로 하고 있으며 , 800 여 개 글로벌 상장사의 기업 자문과 130 여 개사의 기업공개 (IPO) 를 진행해 왔다 . 이번에 부산국제금융센터에 한국 사무소를 설치하여 국내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국내 기업을 나스닥과 홍콩거래소로 상장하는 창구 역할에 주력할 계획이다 .

‘ 요즈마그룹 코리아 ’ 는 이스라엘 벤처캐피탈 요즈마그룹의 한국법인으로 요즈마그룹은 1991 년 세계 최초로 정부 주도 스타트업 인큐베이터를 설립하여 이스라엘을 글로벌 창업생태계 국가로 만드는데 많은 기여를 했다 . 앞으로 부산에서 국내외 유망 기술기업들을 발굴하여 글로벌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투자 , 자문 , 엑셀러레이팅 등을 지원한다 .

지난해 7 월 입주한 ‘ 한국씨티은행 ’ 은 한국예탁결제원 외화증권 매매결제 및 권리 관리 ( 배당 , 의결권 등 ) 업무 관련 서비스를 수행하고 있다 . 또한 , 글로벌 커스터디 서비스 * 를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외화증권 예탁결제 서비스를 지원하고 , 투자자문 고객에 대한 수준 높은 수탁 및 펀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글로벌 커스터디 서비스 (Global Custody Service) 는 해외주식 보관 등 ( 결제 , 환전 , 권리 관리 등을 포함 ) 의 서비스다 .

금융전문가들은 최근 대부분의 글로벌 금융기관들이 사업영역을 대폭 축소하거나 폐업하는 사례가 늘어가는 사항에서 투자자문 외국계 금융기관들이 부산에 둥지를 트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라고 평가하면서 , 외국계 기관들이 부산금융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는 신호라고 전했다 .

여기에 대통령 국정과제인 투자자문 KDB 산업은행 본사가 부산으로 이전하면 더 많은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

이번 외국계 금융기관 3 개 사를 신호탄으로 삼아 부산시는 올해 안에 홍콩 · 싱가포르 등의 금융기관을 추가로 유치하여 ‘D-Space BIFC’ 글로벌 금융클러스터를 완성하겠다는 방침이다 .

또한 , 입주기업들이 성공적으로 부산에서 연착륙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 지원 통역 , 정주 여건 컨설팅 등의 원스톱 지원을 통해 초기 정착의 문제점을 해소하고 사업모델 발굴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

시는 이를 통해 부산의 글로벌 금융산업 생태계가 더욱 확장되고 , 핀테크를 비롯한 디지털금융 기업들과의 협업 환경조성 , 지역 중소기업의 투자와 해외 진출 기회 확대 등으로 이어져 부산이 글로벌 금융허브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

BMI Group 루화웨이 회장은 “ 한국의 IT, 바이오 , 핀테크 기업 전망이 아주 밝다 ” 라며 , “BMI 투자자문 Group 한국 사무소가 한국기업을 나스닥과 홍콩거래소를 인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고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 이번 외국계 금융기관의 부산국제금융센터 입주는 부산의 글로벌 금융 클러스터 마중물로서 큰 의미이다 ” 라며 “ 글로벌 금융기업들이 부산에 성공적으로 정착하여 본격적인 비즈니스 활동을 전개하면 , 2025 년 완공 예정인 부산국제금융센터 3 단계 공간 확대와 더불어 다양한 금융 비즈니스 사업들이 파생되고 이는 부산이 글로벌 금융허브 도시로 발돋움하는 데 기여하게 될 투자자문 것 ” 이라고 전했다 .

Home > 증권 > 글로벌

print

+ A - A

기업들 호실적 불구 경기 침체 우려…25일 뉴욕증시 혼조

26~27일 연준 FOMC 정례회의
6월 이어 대폭 금리 인상 전망
각종 경기지표들 위험 경고등

지난 1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시내 한 시장에서 주민들이 식료품을 사고 있다. 41년여만의 소비자물가 폭등으로 인해 장바구니가 가벼워졌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시내 한 시장에서 주민들이 식료품을 사고 있다. 41년여만의 소비자물가 폭등으로 인해 장바구니가 가벼워졌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주 상승세였던 뉴욕증시는 25일(미국 동부 현지시간) 혼조 양상을 나타냈다.

시장의 예측을 웃도는 미국 기업들의 잇따른 2분기 실적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고강도 금리 인상 예고, 좀처럼 사그러들지 않는 경기침체 우려와 인플레이션,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여파에 따른 국제 공급망 차질 등이 혼재해 투자 투자자문 심리가 관망세를 보이고 있어서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0.75포인트(0.28%) 오른 3만1990.04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5.21포인트(0.13%) 상승한 3966.84 ▶나스닥 지수는 51.투자자문 45포인트(0.43%) 하락한 1만1782.67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0.33포인트(1.43%) 하락한 23.36을 각각 나타냈다.

지난 주엔 미국 주요 기업들의 2분기 실적 발표가 시작됐다. 골드만삭스(투자자문 금융)·뱅크오브아메리카(금융)·존슨앤드존슨(제약)·록히드마틴(군수)·핼리버튼(원유서비스)·하스브로(장난감)·씨티그룹(금융)·넷플릭스(콘텐트서비스) 등이 성적을 발표했는데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수준이었다.

26일(현지시간)에는 마이크로소프트·맥도날드·알파벳·코카콜라 등이, 27일엔 메타·보잉·퀄컴·포드 등이, 28일엔 아마존·애플·인텔 등 대형 기술기업들이 각각 성적표를 공개한다.

경기침체 우려와 금리인상 압박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투자자들은 기술기업들의 실적에서 주가 상승의 근거를 찾으려 하고 있다. 미국 투자자문은행 에버코어는 지난 20일 “지금까지 매출과 순이익이 시장의 예상치를 뛰어 넘은 기업들의 주가가 평균 1.3%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모습. 기사와 무관. [AFP=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 모습. 기사와 무관. [AFP=연합뉴스]

그럼에도 경기 지표는 전반적으로 부진해 경고음을 내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이 발표한 6월 전미활동지수(NAI 생산·고용·실업·소비·판매 등 85개 경제지표)는 -0.19로 두 달째 마이너스대다. 이는 전반적인 경제 상황이 평균을 밑돈다는 의미다. 미국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이 발표한 7월 댈러스 지역 제조기업들의 기업활동지수도 3개월 연속 마이너스인데다 갈수록 하락세다. 이 역시 제조업 경기의 부진을 의미한다.

물가 폭등도 제조 경기 악화의 한 요인으로 작용한다. 미국 노동부가 지난 13일(현지시간) 발표한 6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지난해 6월보다 9.1% 폭등했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6월보다 5.9%, 올해 5월보다 0.7% 올랐다.

앞서 5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나 올랐다. 이는 1981년 12월 이후 41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오른 최고치다.

기업들의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경기 부진 여파로 인해 투자자들은 오는 26~27일(현지시간) 예정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이 6월에 이어 또 한번 ‘자이언트 스텝’(0.75% 포인트 인상)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일각에선 ‘울트라 스텝’(1.00% 포인트 인상)까지 전망하고 있다.

큰 폭의 투자자문 금리 인상은 경기 침체를 자극하게 돼 투자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6월 22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금리 인상으로 인해) 경기 침체 가능성이 존재하며 연착륙은 매우 힘든 일이 될 것”이라고 인정했다. 이와 함께 “또 다른 위험은 가격 탄력성을 회복하지 못해 높은 물가 상승이 경제 전반에 퍼지는 것”이라며 “물가상승률을 2%대로 돌려놔야 한다”며 금리 인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연준이 7월 FOMC 회의에서 0.75%포인트 이상으로 금리를 인상하면, 미국의 기준금리는 2.25%~2.50% 범위가 된다. 이는 인플레이션이나 디플레이션의 압력을 잠재우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연준의 이론적 목표 수준이다. 하지만 이로 인해 경기 침체 가능성이 커질 수 있어 투자자들의 관망세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박정식 기자 [email protected]

talk facebook twiter kakao naver share

증권>글로벌 섹션 뉴스

기대치 밑돈 2분기 실적에도 글로벌 빅테크 주가 ‘꿋꿋’

미국 GDP 하락 행진에도 28일 뉴욕증시 상승 행군

“향후 금리 인하” 파월 발언에 27일 뉴욕증시 날아올라

당분간은 코스피보다 코스닥에 관심을 [이종우 증시 맥짚기]

“언제까지 검토만?”…‘공매도 합리화’ 예고에도 뿔난 개미들

Log in to select media account

help-image

Social comment?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